UPDATE : 2019.11.15 금 17:10
상단여백
HOME 지방정부 지방정부 주요뉴스
이강덕 시장, 포항그린웨이 ‘도시숲’과 대중교통 연계한 ‘포항 녹색길’ 확장 나서- ‘불의 정원’ 활용 족욕체험장 조성, 구.포항역 복합개발 사업 점검, 도시숲과 대중교통 접근성 강화 등
  • 김동현 기자
  • 승인 2019.07.04 16:53
  • 댓글 0

[포항=김동현 기자]

‘사람과 자연이 하나되는 도시를 만들겠다’는 이강덕 포항시장의 공약에서 시작된 ‘포항그린웨이’사업이 지난 5월 도심의 동서를 연결하는 ‘포항도시숲’ 준공 이후, 가시화되면서 시민들의 휴식공간이자 관광객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

여기에 더해, 포항시는 도시숲길과 대중교통 연결을 통해 출·퇴근 시 도보 또는 자전거, 대중교통을 통해 이동의 접근성을 높이는 도심 녹색길 확장에 나섰다.

이강덕 시장은 4일 도시숲·대중교통 부서 간부공무원들과 함께 효자교회 앞에서 불의 정원을 지나 남부고가교 밑, 구‧포항역까지 자전거 투어에 나섰다.

자전거를 타며 출‧퇴근하는 시민들과 가볍게 인사를 나누며 의견을 청취한 이 시장은 포항도시숲과 형산강 일원에 ‘스마트 자전거’ 도입을 검토하도록 부서에 주문했다.

또한, 직원들과 함께 철길 숲에 천연가스가 분출해 불길이 솟고 있는 ‘불의 정원’ 활용방안 아이디어를 현장에서 논의했으며, 이 가운데 겨울철 운동 나온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족욕 시설 방안 마련을 지시했다.

이어, 현재 남부교가도로 옆 도시숲 추가조성 예정지를 찾아 조성계획을 설명 받은 후, 지금까지 이어지는 도시숲과 차별화된 특색있고 시민들이 체험할 수 있는 새로운 공간으로 조성해 줄 것을 강조했다.

이 시장은 자전거 투어 끝자락인 구.포항역 부지에 도착해, 구.포항역 복합개발사업의 추진상황을 보고받은 자리에서 도시숲 사업이 끈김없이 이어지도록 부서 간 협업을 강조했으며, 사업 시행사 선정 시 시민 휴게시설을 비롯해 옛 포항역사 부지였던 그 역사성을 살릴 수 있는 방안을 고려해 줄 것도 주문했다.

이어서 이 시장은 구.포항역 주변 버스승강장에서 130번을 탑승해 시청까지 이동했으며, 현재 포항그린웨이 주변 6개 버스노선을 13개로 늘려 도시숲과 주변 정류장과의 접근성을 높여 많은 시민들이 이용토록 지시했다.

또한, 예산을 확보해 유개승강장(지붕 등이 있는 승강장, 쉘터)과 BIT(버스도착안내시스템) 설치를 높여 교통복지를 향상시키기로 했다.

한편, 포항시는 올해 미세먼지차단도시숲(종합운동장~뱃머리마을)과 해도근린공원, 포항운하 워터프론트 도시숲을 준공하는 등 원도심의 쾌적한 숲속 공간을 지속 확대해 나가고 있다.

아울러, 시민중심 친환경 시내버스 노선사업은 주요관광지와 역, 터미널, 공항을 연결하는 동서간‧남북간 급행버스 신설, 도심신규 환승센터 확보, 수요응답형 소형버스 확대, 교통약자 서비스강화 등 내년 상반기 내로 전면 개편할 계획이다.

김동현 기자  ehdgus2015@hanmail.net

<저작권자 © 부패방지전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획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