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19 월 11:57
상단여백
HOME 사회·환경 환경
영덕군, 친환경 논 큰징거미 새우 생태양식 시험사업 추진- 치하 2만미 방류, 논 생태양식 기술개발 및 농가보급 주력 -
  • 유상준 기자
  • 승인 2019.06.03 15:15
  • 댓글 0

[영덕=유상준 기자]

영덕군농업기술센터는 벼농사 부가가치 향상과 새로운 먹거리 개발을 위해 실증시험포장에서 친환경 논 큰징거미 새우 생태양식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큰징거미새우 생태양식을 위해 2,400㎡ 규모의 논에 폭 3m, 깊이 70cm 규모의 양식수조를 논두렁 주위로 파서 양식기반을 조성했다. 모내기 후 지난 5월 31일 5cm 크기의 큰징거미새우 치하 2만미를 방류했다.

징거미새우는 수온 15℃ 이하의 환경에서 활력이 크게 떨어지고 폐사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영덕지역은 6월초~10월초까지 약 4개월간 노지 논 양식이 가능하다.

농업기술센터는 양식기간 중 사료 적정 공급량, 성장량, 생존율 등을 조사하여 지역에 적합한 생태양식 기술을 개발하고 10월초 평가회를 열어 농가에 홍보할 예정이다.

큰징거미새우는 대형민물 새우로 태국, 인도네시아 등 열대 및 아열대 수역에 서식한다. 수명이 2년으로 수컷이 체장 40cm, 400g 까지 자라는 세계 최대의 민물새우이며, 식감이 뛰어나 세계 각국에서 고급식재료로 판매되고 있다.

권일광 농촌지도과장은 “비교적 큰 치하(5cm)를 4개월간 길러 상품기준인 100g 정도 크기로 양식하면 농가보급을 통한 소득향상이 크게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유상준 기자  blockpa@naver.com

<저작권자 © 부패방지전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획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