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13 목 11:42
상단여백
HOME 지방정부 지방정부 주요뉴스
영주시-단양군, ‘폐터널·폐철도 활용 관광활성화’ 업무협약중앙선(죽령터널·연결철도)폐선구간 ‘관광자원화 공동추진’
  • 김정학 기자
  • 승인 2019.06.03 12:04
  • 댓글 0

[영주=김정학 기자]

영주시(시장 장욱현)가 단양군과 함께 중앙선 복선화 사업으로 발생하는 폐터널 및 폐철로 중 시군 경계지역 구간 일부분에 대해서 중부내륙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관련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영주시는 지난 5월 31일(금) 단양군청 회의실에서 장욱현 시장과 류한우 단양군수 등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폐철도 관광자원화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철도 유휴부지가 발생되는 구간중 경계지역이면서 죽령터널 및 연결되는 폐선 구간으로서 인근지역과 공동개발의 필요성 등으로 죽령역~희방사역 구간에 대해 단양군과 공동사업으로 추진하기로 약속했다.

주요 협약 내용으로는 폐철도 관광자원화사업 공동용역 추진, 철도 유휴부지 활용심의위원회 제안서 공동제출, 보조사업비(국·도비)확보 및 민간사업자 공모 등이다.

영주시는 이번 협약에 앞서 중앙선 폐선 전체구간의 효과적인 활용 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해까지 죽령 터널부터 평은면 금계터널까지 약 29km의 중앙선 철도 유휴부지 활용에 대한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완료하고 폐철도 활용방안에 대한 전체적인 마스터 플랜을 수립했다. 앞으로, 각 구간별 및 권역별로 세부적인 사업계획을 별도로 수립하여 관련 용역 및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구간별로는 소백산 권역(죽령터널~풍기역)에는 빛 터널을 활용한 풍경열차 및 2도 2시군 장터 개설 등 관광 사업과 연계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고, 생활중심권역(풍기읍 동부리~삼각선)에는 경륜훈련원과 연계한 자전거고속주행로 조성 또는 지방도 접속도로 개설, 공용주차장, 가로공원 조성 등 주민공동체 시설을 구상하고 있다. 영주댐권역(수청과선교~평은 용혈터널)에는 도심 진입 테마숲 및 소공원, 문수소재지 진입로 개설, 콩을 소재로 한 농촌 생활체험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삼각지 내 폐선 유휴부지는 주민편익공간 조성을 위해 지역재생모델을 발굴하는 등 원도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활용방안을 별도로 추진하고 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80년이라는 세월동안 철로로 인해 불편을 겪었던 주민들의 어려움을 해소시키고, 폐철도 유휴 부지를 타 지역과 차별화된 관광지로 조성해 영주의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정학 기자  news9112@naver.com

<저작권자 © 부패방지전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획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