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5 월 15:23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포토뉴스
“꽃길만 걷게 해줄게” 영주 소백산 철쭉제25~26일까지 천상의 화원, 소백산 일원에서 개최
  • 김정학 기자
  • 승인 2019.05.14 11:10
  • 댓글 0

[영주=김정학 기자]

“자줏빛 바위 가에 암소 잡은 손 놓게 하시고, 나를 아니 부끄러워하시면 꽃을 꺾어 바치겠나이다.” (헌화가, 신라 성덕왕) 삼국유사 속 수로부인도 반하게 한 철쭉이 산봉우리에 만개한 가운데 천상의 화원이라 불리는 영주 소백산에서 오는 25일부터 26일까지 「2019영주소백산 철쭉제」가 개최된다.

이번 축제는 “여우가 반한 소백산 철쭉”을 주제로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소백산 산신제와 등산 동호인 단체 및 개인 등산객들을 대상으로 코스를 지정하고 시간 내 완주하는 소백산철쭉 등반대회가 개최된다.

특히 올해는 소백산 철쭉의 복원을 위해 경상북도 산악연맹 회원 500여명이 참여해 비로봉 등산로에 철쭉 묘목을 복원하는 “only my 철쭉” 등 의미 있는 행사를 개최한다. 이와 함께 지역 문화예술인 공연, 영주지역의 설화를 바탕으로 한 덴동어미 화전놀이, 소백산 여우퀴즈, 소백산 산림치유 프로그램, 향토음식체험 등이 재미를 더할 계획이다.

매년 5월 하순 핑크빛으로 물드는 소백산은 우리나라 12대 명산 가운데 하나로 여름에는 초원, 가을 단풍, 겨울 눈꽃이 아름다운 자태를 드러내고, 봄에는 분홍색 철쭉이 능선을 덮어 ‘천상의 화원’이라는 별칭을 갖고 있기도 하다.

4계절 내내 많은 등산객들이 찾고 있지만 특히 5월 초순에는 비로봉을 비롯한 국망봉과 연화봉에 진달래가 만개하고, 5월 하순부터 6월 초순까지 해발 1천m가 넘는 봉우리와 능선을 따라 철쭉군락이 아름다움을 드러내는 시기로, 등산객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영주 소백산은 광활한 초원과 연분홍빛 철쭉, 주목 군락이 어우러져 한 폭의 동양화를 그려내는 철쭉산행 일번지로 널리 알려져 있다. 연화봉(1천394m), 비로봉(1천439m) 능선을 따라 철쭉 군락과 함께 천연기념물 제244호 비로봉 주목군락지가 어우러져 있으며 특히 희방사에서 오르는 연화봉은 철쭉능선이 수천 평에 달해 등산 애호가들 사이에서 각광받고 있다.

소백산 철쭉의 아름다운 풍경은 영주시의 복원 노력이 더해진 것이라서 더욱 의미가 깊다. 시는 소백산 철쭉의 복원과 보존을 위해 체계적인 연구와 증식에 꾸준히 힘써왔다. 소백산 철쭉은 1년이면 꽃을 피우는 다른 철쭉과 달리 7년 만에 개화하는 품종으로, 시는 연화봉 일대에 자생하는 철쭉종자를 증식해 체계적인 복원 시스템 기반을 구축했다. 복원을 거친 소백산 철쭉을 해마다 식재해 소백산의 가치를 높이는 것은 물론 우리나라 토종 종자의 맥을 이어 발전시키려는 노력으로 큰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영주를 통해 소백산에 오르는 등산로는 대표적으로 죽령검문소를 출발해 희방사, 연화봉, 죽령 휴게소(4시간 30분소요 11.4km)에 이르는 길과, 풍기삼가리를 출발해 비로사, 비로봉, 연화봉, 희방사, 죽령검문소(5시간 14.3km)에 이르는 길, 그리고 순흥 초암사를 출발해 국망봉, 비로봉, 비로사, 풍기삼가리(5시간 30분 13.6km)에 이르는 길 등이 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봄을 맞아 만개한 소백산 철쭉이 일상에 지친 도시민에게 대자연 속의 아름다움과 편안한 힐링을 선사할 것”이라며 “다양한 연계행사와 함께 지역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경험하면서 올 봄 최고의 시간을 만끽하시길 바란다.” 고 전했다.

김정학 기자  news9112@naver.com

<저작권자 © 부패방지전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획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