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6 화 15:25
상단여백
HOME 테마 기획포토
대학 축제 담 허문 충남도립대…청양군민 모두의 잔치로 확대- 대학-청양군-예술인협회 맞손, 16일 ‘벽천해오름제’ 지역 축제로, 대학-지역 상생축제 모델 ‘기대’ -
  • 박상렬 기자
  • 승인 2019.05.08 11:54
  • 댓글 0

[충남=박상렬 기자]

충남도립대학교(총장 허재영)의 대표 축제인 ‘벽천해오름제’가 올해부터 청양군민 모두를 위한 지역 축제로 확대‧개최된다.

충남도립대학교는 청양군과 한국연예예술인협회 등과 손잡고 대학 축제인 ‘제22회 벽천해오름제’를 청양군민 모두의 축제로 승격‧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청양군민 모두의 축제로 열리는 이번 ‘벽천해오름제’는 충남도립대학교 주최, 청양군 후원, 총학생회 및 연예예술인협회 주관으로 마련됐으며, 오는 16일 ‘청양 군민과 함께하는 축제’를 주제로 대학 운동장에서 개최된다.

축제는 오후 5시 30분 개회식을 시작으로 막을 올리며, 개회식 무대로는 가수 심신과 민지(초혼), 박상철 등이 참석해 군민들의 흥을 돋는다. 이어 본 무대에는 인기가수 자이언티와 재키와이, 영비 등이 나와 무대를 달군다.

또한, 경품 추첨을 비롯해 장기자랑, 레크리에이션 등 신나는 참여 무대가 마련됐으며, 학생들이 운영하는 음식점과 다양한 푸드트럭 등이 참여해 풍성한 먹거리도 즐길 수 있다.

허재영 총장은 “올해 ‘벽천해오름제’는 그동안 충남도립대학인의 화합의 잔치였던 대학의 축제를 청양군민 모두가 함께하는 지역 축제로 외연을 넓히는 첫 도전”이라며 “충남도립대학교의 도전이 대학과 지역이 상생하는 새로운 축제 문화를 여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며, 향후 청양에 활력을 주고 지역을 대표하는 축제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상렬 기자  news9112@naver.com

<저작권자 © 부패방지전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획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