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2 수 16:54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대전 의용소방대원 활약이 대형 인명피해 막았다- 유성소방서 구자영 의용소방대원, 빌라 화재서 주민대피 등 활약 -
  • 정광태 기자
  • 승인 2019.01.08 16:25
  • 댓글 0

[대전=정광태 기자]

의용소방대원이 화재 현장에서 인명피해를 막는 활약을 펼쳐 화제다.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대전유성소방서 의용소방대원 구자영 씨(56.남)는 8일 오전 2시 44분경 발생한 유성구 구암동 빌라 화재 현장에서 초기 대처로 인명피해를 막았다.

구 씨는 앞집에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는 아들의 말에 잠에서 깨 즉시 화재현장으로 달려갔다.

현장에 도착한 구 씨는 검은 연기로 가득 찬 건물 내부에서 화재를 진압 중이던 김 모 씨(70)를 발견해 즉시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화재진압도 중요했지만 검은 연기로 가득 찬 내부에서 화재진압을 계속하는 것이 무리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불이 난 빌라에는 노인 등 거동이 불편한 주민이 많이 거주하고 있었고, 화재가 깊은 새벽에 일어났기에 구 씨는 화재 사실을 주민들에게 신속히 알리고 대피시키는 데 주력했다.

자칫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었던 상황에서 구 씨의 활약 덕분에 소방차가 도착하기 전까지 인명피해는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고, 곧 도착한 소방관들의 신속한 화재진압으로 피해도 최소화할 수 있었다.

구자영 씨는 “인명피해나 2차 사고가 발생하지 않아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의용소방대원이자 지역 주민으로서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하고 주변 어려운 이웃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정광태 기자  news9112@naver.com

<저작권자 © 부패방지전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광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획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