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2 수 14:58
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 오거돈 부산시장, 첫 해외 순방지 싱가포르에 부산도시외교 활동전개-싱가포르 교통장관 등과 항공, 항만, 금용 등 협력 방안 논의
  • 한재길 기자
  • 승인 2018.10.31 17:30
  • 댓글 0

[부산=한재길 기자]

◈ 싱가포르 교통부장관 예방, 부산-싱가포르간 항공, 항만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협력 방안 논의

◈ 리조트 월드 센토사 방문 및 CEO 면담, 금융 전문가 간담회 참석 등 부산도시외교 추진

아세안 국가를 순방중인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롯한 부산시 방문단 일행은 순방 첫날(10월 31일), 싱가포르를 방문해 싱가포르 교통부 장관 면담, 리조트 월드 센토사 방문 및 CEO 면담, 금융 전문가 간담회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하며 양 도시간 항공, 항만, 통상촉진, 금융교류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첫 방문지 싱가포르는 세계 최대 항만도시이자 투자잠재력 세계 2위 도시로 항만, 항공, 금융 등 많은 부분에서 부산과 유사성을 공유하고 있다.

이날 오거돈 시장은 싱가포르 교통부장관을 예방하는 자리에서 올해 안으로 부산-싱가포르간 직항노선 개설, 스마트항만․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기술협력방안 모색, 신항만개발에 따른 구항만부지 재개발과 도시재생, 온실정원 관리 및 경관조명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가든스 바이 더 베이’의 성공사례 벤치마킹 및 기술협력 모색, 부산의 좋은 스타트업 기업이 싱가포르에 활발히 진출 할 수 있는 방안 등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또한 세계적인 가족휴양형 복합리조트 그룹인 ‘리조트 월드 센토사’를 방문하여 탄히텍(Tan Hee Teck) CEO와 면담하고 복합리조트 개발과 운영, 부산 투자의향 타진 등을 논의했다. 오 시장 일행은 리조트 월드 센토사가 운영하는 공연장과 유니버셜스튜디오, 아쿠아리움, 모노레일 등도 둘러봤다.

싱가포르 금융전문가와의 간담회에서는 싱가포르의 금융중심도시 성장 전략과 부산시 금융산업 발전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과 싱가포르는 각각 동북아, 동남아 지역의 항만․금융허브라는 공통점이 있기 때문에 이번 오 시장의 싱가포르 방문을 통해서 상대 지역 진출을 위한 전략적 교두보 마련과 국제협력 동반자 역할 수행 등 양 도시 간 경제․통상․금융 및 우호 증진이 더욱 촉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재길 기자  news9112@naver.com

<저작권자 © 부패방지전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획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