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2 수 14:58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해오름동맹 ‘2019년도 공동협력사업’ 추진 가속!
  • 김동현 기자
  • 승인 2018.10.10 16:20
  • 댓글 0

[포항=김동현 기자]

-10일, 민선7기 이후 첫 ‘동해남부권 해오름동맹 상생협의회 정기회 개최

-지진방재 및 대응 공동협력단 운영 등 5개 신규사업 포함한 2019년도 공동협력사업 3개 분야 21사업 추진

포항과 울산, 경주시가 ‘해오름동맹 지진방재 및 대응 공동협력단’을 구성해 상호 협력·지원 및 관련기관 유치 공동대응 등 3개 도시의 방재역량 강화하는 한편, 도시의 항만을 활용한 ‘해오름동맹 자동차부품기업 해외판로 지원사업’ 추진으로 인접도시간 산업의 유기적 연계를 통한 공동발전을 도모키로 했다.

민선7기 출범 이후 포항·울산·경주 3개 도시 행정협의체인 ‘동해남부권 해오름동맹 상생협의회’가 첫 정기회를 갖고, 2019년 공동협력사업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과 송철호 울산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은 10일 포항시청 4층 대회의실에서 2019년 공동협력을 위한 신규사업 5건과 계속사업 16건을 포함해 3대 분야 총 21개 사업을 확정하고 세 지역의 상생발전을 위해 사업을 면밀히 검토하여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5개 신규 사업으로 △지진방재 및 대응 공동협력단 운영 △해오름동맹 자동차부품 기업 해외판로 지원사업 △해오름동맹 벤처기업 혁신포럼 개최 △산림병해충 공동방제 협의체 구성 △광역환승할인제 도입 등이 논의됐다.

특히, 지진방재 및 대응 공동협력단 운영 사업과 관련해, 세 도시는 올해 중으로 ‘공동협력단’ 발대식을 갖고, 지진방재 및 공동대응 세부실천과제 개발에 적극 나서는 등 광역적인 대비·협조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또한, 해오름동맹 자동차부품기업 해외판로 지원사업과 관련해서는 새로운 활로 개척 및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국내·외 유명 전시회 해오름공동관 운영과 참가기업의 공동홍보물 제작을 지원하기로 했다. 포항 영일만항과 울산항을 활용한 인접도시간 자동차부품기업의 유기적 연계를 강화하는 한편, 오는 11월 포항에서 열리는 한-러 지방협력 포럼에 경주, 울산 자동차부품기업들의 참여를 해오름동맹 차원에서 협조키로 했다.

이외에도 이날 회의에서는 2018년 공동협력사업으로 추진 중인 전기차·전기충전소 공동보급 사업과 해오름 생활체육대축전 개최 등을 비롯한 20개 사업 중 16개 계속사업의 추진경과와 성과가 보고됐다. 추가적으로 ‘동해남부권 상생발전 전략 연구 용역’ 및 ‘울산·경북 연계협력형 지역계획수립 용역’ 결과물 등에서 나온 사업들에 대한 연속성과 타당성을 적극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해오름동맹의 공동협력추진사업을 통해 3개 도시 시민들 모두가 느낄 수 있는 결과물을 만들도록 노력하고 도시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공동협력 사업들의 발굴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자”고 말했다.

한편, 회의 이후 3개 도시 시장들은 지난 5월 개방된 포항 도심의 아름다운 도시 숲인 ‘폐철도 부지 도시숲(효자교회~이동교차로 구간)을 함께 걸으며 동해남부선 폐선부지 공동 활용방안 등을 논의하며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행정구현을 위해 함께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동현 기자  ehdgus2015@hanmail.net

<저작권자 © 부패방지전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획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