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5 수 14:11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문 대통령-아베 전화통화…“대북 압력 극한까지 높여야”“북 스스로 대화의 장으로 나오게 해야…더 효과적 유엔결의안 추진”
  • 부패방지전국뉴스
  • 승인 2017.08.30 23:20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에 대한 압력을 극한까지 높여 북한이 스스로 먼저 대화의 장으로 나오게 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이뤄진 전화통화에서 양국이 위기에 대해 유례없는 공조를 이루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하면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아베 총리와 통화한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일본 상공을 통과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 발사는 도발을 넘어 이웃 국가에 대한 폭거”라며 “한국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NSC 상임위원회를 즉각 소집해 북한의 도발을 강력하게 규탄했고 전투기 4대를 출격시켜 강력한 포탄 8발을 투하하는 무력시위를 했는데, 이는 역대 최고강도의 대응이었다”고 아베 총리에게 설명했다고 박 대변인은 밝혔다.

박 대변인은 또한 “유엔 안보리가 유례없이 신속하게 소집되고 첫 날에 의장성명이 채택된 것은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의 결과라고 평가하고, 보다 구체적이고 효과적인 대북 대책이 담긴 유엔 안보리 제재결의안을 추진할 것과 이 과정에서 한·미·일이 논의를 주도하면서 중국과 러시아의 협력을 얻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자는데 합의 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로 일본 국민이 느낄 불안과 위협에 깊은 공감과 위로를 전했다”며 “양 정상은 앞으로도 지금과 같이 즉각적으로 연락하면서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로 하고 9월초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만나 이에 대한 추가 논의를 갖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부패방지전국뉴스  news9112@naver.com

<저작권자 © 부패방지전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패방지전국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획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