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11.29 수 18:24
상단여백
HOME 지방정부 지방정부 주요뉴스
‘봉화 미래농업, 스마트농업이 답이다’ 스마트농업 생태계 조성으로 농업 혁신 이끈다!-스마트 온실 테스트 베드 및 임대형 스마트팜 단지 조성사업 추진-
  • 부패방지전국뉴스
  • 승인 2023.05.02 16:31
  • 댓글 0

봉화군이 스마트농업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첫걸음으로 스마트 온실 테스트 베드와 임대형 스마트팜 단지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오늘날 농촌은 노동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인해 농업생산성 향상이 요구되고 있으며, 소비자 요구에 적합한 고품질 농산물 생산과 더불어 안정된 유통라인 확보를 통한 농가 소득향상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러한 농촌 문제의 대안으로 스마트농업이 미래 농업의 핵심 방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민선 8기 봉화군을 이끌어가고 있는 박현국 봉화군수도 역점시책으로 미래형 영농체계 구축을 내걸고 영농시스템 혁신에 힘을 쏟고 있다.

 

먼저 봉화군은 2024년까지 사업비 18억 원을 투입해 농업기술센터 인근의 봉성면 금봉리 일원에 약 600평 규모의 ‘스마트 온실 테스트 베드’를 조성한다.

 

스마트 온실 테스트 베드는 창업실습농장으로서 스마트 농업의 교육 및 실습장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빅데이터를 활용한 2세대 스마트 유리온실과 수직농장을 갖춘 테스트 베드를 통해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소득작목을 발굴하고 스마트농업 예비 창업농과 기존 농업인의 교육장으로 활용하는 등 우리 군 여건에 맞는 스마트농업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봉화군에서는 2025년까지 사업비 127억 원을 들여 봉성면 창평리 일원에 3ha 규모의 ‘임대형 스마트팜 단지’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스마트팜은 말 그대로 스마트(Smart)와 팜(Farm)을 합친 합성어로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농작물 재배 시설의 온도와 습도, 햇볕량 등을 측정 분석하고 그 결과에 따라 최적의 생육환경을 조성해 식물들을 재배하는 기술이다. 수확 시기와 수확량 예측뿐만 아니라 품질과 생산량을 한층 더 높일 수 있어 미래 농업으로 각광받고 있다.

 

봉화 임대형 스마트팜 단지는 해당 작물의 생육환경에 맞는 시설내부

조건을 조정하는 복합환경제어 시스템과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개별 맞춤 데이터 분석을 할 수 있는 2세대형 스마트팜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군은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봉화군에 적합한 작물과 품종, 시설 유형을 선정하고, 향후 조성될 스마트팜 운영에 필요한 기술습득을 위해 스마트팜 교육과정을 함께 추진해 스마트농업인 육성에 앞장설 계획이다.

 

특히 스마트팜 교육과정을 이수한 청년농과 농업인들에게는 3년간 스마트팜을 임대할 수 있도록 하며 이후 임대형 스마트팜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스마트 농업을 창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봉화에 높은 역량을 갖춘 농업인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자 한다.

 

군은 임대형 스마트팜 단지가 조성되면 농업 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인한 농업 노동력 문제를 최소화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새로운 청년 농업경영인 유입으로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경쟁력 있는 농업 육성을 통해 소득증대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현국 봉화군수는 “봉화군은 앞으로 스마트농업에 대한 인프라 시설을 점진적으로 확충하고 스마트농업의 생태계를 체계적으로 조성해 청년과 예비 창업농들이 가장 선호하는 스마트농업 도시 봉화군을 만드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부패방지전국뉴스  news9112@naver.com

<저작권자 © 부패방지전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패방지전국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획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