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7.1 금 12:50
상단여백
HOME 지방정부 지방정부 주요뉴스
"수년간 지속되고 있는 문제들 눈 감고 있는 영덕군!""영덕군 이대로 방치 할 것인가?"
  • 부패방지전국뉴스
  • 승인 2022.04.07 10:20
  • 댓글 0

[영덕=배영달 기자] "공정과 상식이 있어야 할 복지재단 무법천지 상식을 이탈한 운영!"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확인결과 행복마을에서 사무직원A씨가 요양보호시설 예방관리에 중점을 두고 운영을 하여야 함에도 불구하고영덕읍에 위치한 복지재단에서는 사무직원 A씨가 코로나19확진후 감염병의예방및관리에관한법률에 따라 자택에서 자가격리 대상이다. 하지만 지정된 격리지를 이탈하여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제보자에 따르면 사무직원 A씨는 2022.4.2. 코로나19 확진 후 2층 간호사실 옆 **방 2인실에서 거주하고 계시는 어르신을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다른 방으로 이동시키고 사무직원A씨가 어르신들이 생활공간 2인실에서 자가격리중이라고 하였다. 

 

제보자는 사무직원A씨가 어르신의 거주권을 침탈하였고, 비록 혼자 방을 쓴다고 하여도 같은 층에 확진자 비확진자가 함께 머무르면 면역력이 취약한 어르신들이 코로나19에 감염 될 수 있다고 우려하였으며, 제보자는 어르신과 같은 공간에 머무른 사무직원A씨와 이를 허락한 시설장을 향하여 도대체 이사람들은 시설이 누구를 위해 있는 것인지 어르신들은 돈을 내고 입소해 있는데, 이렇게 운영을 하니 지속적으로 문제가 발생이 된다면 한숨을 내쉬었다.

 

복지재단 시설장은 사무원은 사무업무를 해야 할 것이 있어 보건소에 연락을 한 후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보건소 담당부서 팀장은 사무실 직원이 코로나 확진자이면 당연히 집에서 자가 격리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한다. 요양시설 ‘시설장’은 ‘누구’와 이야기를 한 것인가?

 

영덕군 보건소 확인결과 행복마을에서 사무직원A씨가 시설에 거주하기 위해서는 해당시설에서 보건소의 승인이 있어야 하지만 아무런 승인절차 없이 어르신의 생활실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것은 감염병의예방및관리에관한법률 제47조 349조 제1항 제14호를 위반한 것으로 사무직원A씨는 자가격리지 무단이탈로 1년이하의 징역또는 1천만원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민원제보에 따라 영덕읍 화천에 위치한 요양원에서 4월5일 사무원을 자택으로 이동조치를 하였다고 한다. 입소비용을 지불하고 생활하는 어르신이 누려야 할 주거공간을 직원이 사적으로 사용하여 어르신을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 시키는등 부당 행위에 대한 요양시설에 책임자인 시설장에 대한 엄중처벌을 해야 하며, 주무관청인 영덕군은 해당 종사자 및 시설장에게 책임을 묻고, 지역사회에서는 이와같은 일이 재발되고 있는 복지재단에 대한 ‘영덕군’의 책임 있는 행동이 필요하다.

부패방지전국뉴스  news9112@naver.com

<저작권자 © 부패방지전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패방지전국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획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