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2 화 16:15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영덕군 원자력발전소 "특별지원금 380억원" 주는 떡도 못 먹는 영덕군
  • 영덕 최청식 기자
  • 승인 2021.08.28 18:27
  • 댓글 0

황재철 (전)경북도의원

청와대까지 도보로 항의 방문

 

[ 영덕 최청식 기자 ]  정부는 지난 2011년 영덕읍 일대원자력발전소 건설 예정지로 결정하고 지난 2012년 9월 이를 고시 발표 하였으나,현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에 따라 영덕 천지원자력 발전소 건설이 전면 백지화 되면서 산업통상자원부가 영덕군에 지급한 원자력발전소 특별지원금 380억원 및 이자까지 포함하여 409억원을 회수 결정한바 영덕군이 이에 반발하여 법적소송으로 대응에 나선 가운데 이러한 엉터리 행정에 울분을 참지 못한 황재철 (전)경북 도의원이 영덕군민의 억울한 심정을 대신 자처하여 지난 26일 9시경 정부의 부당함을 항의 하고자 영덕군민 운동장에서 출발하여 약 보름간 청와대까지 도보로 상경하여 항의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황재철 (전)도의원은 정부의 잘못으로 피해를 입은 영덕군민의 보상금을 회수 한 것 자체가 잘못이며 토지 보상이 약 20%만 이루어졌고 나머지 80% 가량은 아직도 방치된 상태로 토지 보상이 안되면 원전예정 해당지역을 다른 국책사업지로 전환해서라도 보상이 마무리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며 또한 409억원을 반드시 되찾아서 영덕군민에게 되 돌려 주어야 한다며 울분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지난 7월 20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사용치 못한 영덕천지원전특별지원금 409억원을 회수 절차를 영덕군에 통지 하였고 이에 영덕군은 지난 8월 19일 정부의 이자 청구하겠다는 으름장에 부랴부랴 반환 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를 두고 영덕군민들은 그당시 380억원 예산집행을 하지 못했던 영덕군의회와 오래동안 사용치 못하고 보관만 했던 영덕군은 서로에게 책임을 떠 넘기는 듯한 태도에 억장이 무너진다며 주는 떡도 못먹는 한심한 영덕군은 반드시 책임 소재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하고 사용하라고 준돈을 보관만 했는 이유가 도대체 무엇 이며

명명백백히 군민들에게 밝히고 사과부터 한후 원자력 발전소에 상응하는 정부의 대안사업을 강구해야 한다는 여론인 가운데 군민들은 정부와 영덕군의 어처구니없고 의혹이 난무한 지난 오래동안 처사에 도저히 납득 할수 없다는 분위기다.

 

영덕 최청식 기자  news9112@naver.com

<저작권자 © 부패방지전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덕 최청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획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