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2 화 16:15
상단여백
HOME 뉴스 소상공인
전남 영암군, 소상공인 위한 새희망자금 지원11월 6일까지 읍면 현장접수센터에서 접수
  • 박종원 기자
  • 승인 2020.10.30 11:48
  • 댓글 0

영암군 청사 전경

 

[전남=박종원 기자]

영암군(군수 전동평)은 ‘코로나19’ 여파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새희망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지원을 위해 11월 6일까지 11개 읍면사무소에 현장접수센터를 설치하여 신청을 받는다.

 

군은 원활한 현장접수를 위해 지난 23일 읍면 담당자 11명과 긴급 채용된 보조인력 12명 등 23명에 대해 교육을 실시했으며 현장접수에 따른 ‘코로나19’방역을 위해 손소독제와 마스크, 투명아크릴판을 읍면에 배부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신청대상자는 지난 9월 온라인 신청을 하지 못한 사람이나 추가 확인 등을 통해 지원대상 여부 결정이 필요한 사람이다.

 

연매출 4억 원 이하이고, '코로나19'로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과 특별피해업종으로 지정된 소상공인이 해당된다.

 

한편 지원금은 확인을 거쳐 소상공인진흥공단에서 심사 후 일반업종은 100만 원, 특별피해업종은 200만원이 대상자에게 순차적으로 지급된다. 아울러 지원대상자가 아님을 통보받았을 시 11월 30일까지 온라인 또는 방문 신청했던 지자체 현장 접수처에서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영암군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이번 새희망자금이 삶의 희망과 긍정의 에너지가 되기를 바란다.”며 “대상자가 누락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안내와 홍보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박종원 기자  news9112@naver.com

<저작권자 © 부패방지전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획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