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1.26 목 13:01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대구북구청, ‘청년정책 아이디어 제안대회’
  • 김미석 기자
  • 승인 2020.09.29 12:50
  • 댓글 0

 

[대구=김미석 기자]

대구 북구청(청장 배광식)은‘청년정책 아이디어 제안대회’인 「청정 북소리」사업이 9월 26일(토) 결과공유회를 끝으로 지난 2개월간의 활동을 마쳤다고 전했다.

○ 청정 북소리는 ‘청년, 북구를 두드리다’라는 슬로건으로 올해 북구에서 첫 시행하는 사업으로 청년당사자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고자 마련한 프로젝트이다.

○ 결과공유회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북구청 대회의실에서 10명의 팀 대표가 발표하고 발표자를 제외한 참가자들은 화상회의 프로그램인 ‘줌(ZOOM)’을 통해 응원과 격려의 목소리를 보냈다.

○ 30명의 북구 청년들이 7월 18일 온라인 발대식을 시작으로 취재분과 3팀, 연구분과 7팀으로 나뉘어 분과별 모임과 멘토들과의 팀별 활동을 거쳐 그동안 준비한 정책제안과 활동내용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 참가자들은 상담, 자기계발, 창작활동공간, 직무 멘토링, 창업, 멘토-멘티 이음, 월세 지원, 마을공동체에서 청년의 역할, 커뮤니티 플랫폼, 비진학청년의 사회진입 프로그램 등 다양한 주제로 자신의 북소리를 울렸으며 이날 참가자들과 행정관계자들의 공감투표로 이루어진 심사에서 ‘사회 초년생을 위한 상담 프로그램’을 발표한 취재분과 「두둥탁팀」과 ‘직무의 씨앗을 심는 씨드 멘토링’을 발표한 연구분과 「스타터팀」이 대상을 수상했다.

○ 참가 청년들은 코로나로 인해 활동에 제약이 많아 아쉬움이 남는다면서도 광역단위가 아닌 북구에서 진행이 돼서 서로 공감대가 많았고 생각하던 정책을 구체적으로 만들어 볼 수 있어서 좋았다고 전하며 청년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책이 많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청년들이 제안한 정책은 사업부서의 검토를 거쳐 북구 청년정책에 최대한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 배광식 북구청장은 “고령층에 비해 청년들의 목소리를 들을 계기는 없었는데 이번 청정북소리를 계기로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고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시작이 된 것 같다.”고 하면서 소통과 공감으로 청년과 지역이 함께여는 미래를 만들기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미석 기자  news9112@naver.com

<저작권자 © 부패방지전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획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