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5 금 16:02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국회 찾아 대전 혁신도시 지정 건의- 박병석 국회의장·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예방, 조속한 지정 협조 요청 -
  • 정광태 기자
  • 승인 2020.09.15 13:20
  • 댓글 0

 

[대전=정광태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15일 오전 10시 30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와 박병석 국회의장을 차례로 예방하고 대전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을 설명하며 국회 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

 

ㅇ 허태정 시장은 이 자리에서 국가 균형발전정책의 완성과 기존 신도시 개발형 혁신도시의 한계를 극복하고 원도심 활성화 및 구도심 재생과 연계한 새로운 혁신도시 모델 창출을 위해 대전이 혁신도시로 조속히 지정돼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ㅇ 그러면서 대전이 세종시 건설, 대덕연구개발특구, 정부대전청사 등의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이전 혜택을 받지 못했으며, 인구 감소와 그로 인한 원도심 쇠퇴 등 경제적, 사회적 위기 발생으로 시민들의 박탈감이 심각한 상황도 함께 전했다.

 

ㅇ 이어서, 지역 국회의원실을 방문해 혁신도시 지정 등 지역 현안 해결과 국비 확보에 지원과 협력을 요청했다.

 

□ 대전시는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개정한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이 시행됨에 따라 지난 7월 16일 국토교통부에 혁신도시 지정을 신청한 상태다.

 

ㅇ 대전시가 제출한 ‘대전 혁신도시 발전계획’에 따르면 혁신도시 지정 필요성으로 ▲ 특화발전을 통한 국가경쟁력 강화에 기여 ▲ 수도권과 지방의 균형발전 실현 ▲ 지역 내 불균형 발전을 해소하는 새로운 혁신도시 모델 등을 제시했다.

 

ㅇ 혁신도시 발전전략은 ▲ 특화산업과 연계한 공공기관 유치 ▲ 산‧학‧연 클러스터 조성과 기능의 집적화 ▲ 주택공급, 문화‧여가‧교통 인프라 확충 ▲ 스마트 혁신도시 건설 ▲ 혁신도시 건설과 연계한 원도심 발전 지원 ▲ 4차 산업혁명과 연계 혁신성과 확산 등을 내세웠다.

 

ㅇ 대전 혁신도시 지정은 앞으로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국토교통부장관이 지정‧고시하는 절차를 거치게 된다.

 

□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 혁신도시 지정은 150만 시민의 오랜 염원이자 시정의 최우선 과제”라며 “지역 정치권 등과 협력해서 조속히 지정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광태 기자  news9112@naver.com

<저작권자 © 부패방지전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광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획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