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5 금 16:02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포토뉴스
대구 자연생태보고 안심습지 금호강 큰고니▸ 대구 동구 안심습지 인근 금호강에 천연기념물 100여 마리 월동중
  • 김미석 기자
  • 승인 2019.12.30 11:21
  • 댓글 0

[대구=김미석 기자]

대구 동구 안심습지 금호강 일원에 천연기념물(제201-2호)인 철새 큰고니 100여 마리가 월동하고 있다.

대구시가 야생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는 대구 안심습지 인근 금호강 일원은 경산시 상수원보호구역이 있어 조류 등의 야생생물이 서식하기에는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

90년대 중반부터 큰고니가 찾아오기 시작해 매년 12월 초순 100여 마리, 이듬해 2월에는 최대 500여마리가 월동해 있어 사진 전문가들이 찾는 명소이기도 하다.

큰고니는 몸길이 약 1.5m, 펼친 날개의 길이가 약 2.4m이고, 암수 모두 순백색이다. 어린 새는 회갈색을 띠며, 구북구의 아이슬란드에서 시베리아에 걸친 툰드라지대에서 번식하고 지중해, 인도 북부 및 한국과 일본 등지에서 겨울을 보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1968년 5월 31일 천연기념물 제201-2호, 2012년 5월 31일에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성웅경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금호강을 찾아오는 겨울철 철새들의 서식환경 보호를 위해 철새 도래 시기동안 지켜야 할 이용안내 표지판 설치와 조류인플루엔자 예방 예찰 및 불법행위 근절에 철저를 기하겠으며 이에 대한 시민들의 동참”을 당부했다.

김미석 기자  news9112@naver.com

<저작권자 © 부패방지전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기획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